전북 관관재단, 도내 중견작가 맞춤형 지원체제구축 지원 본격화
상태바
전북 관관재단, 도내 중견작가 맞춤형 지원체제구축 지원 본격화
  • 송영현 기자
  • 승인 2019.10.17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가 생애 주기별 맞춤지원사업 50-60대 중견작가들의 재 도약및 활동동력의 계기마련.

-신청기간 10월23일-10월25일 .이메일 또는 방문접수,

【김제=코리아플러스방송】 송영현 기자 = 전북도문화관광재단이 예술인복지증진센터 사업의 일환으로 현재 창작활동 중인 50~60대 중견작가의 맞춤형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원 사업을 본격화한다.

올해 하반기 시범운영을 앞둔‘중견작가 포트폴리오 제작 지원사업’은 예향 전북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었던 중견작가에 집중하고자 한다. 청년과 원로세대 간 샌드위치 세대로 지원방식 시스템의 변화 등 다양한 이유로 지원체계에서 소외되고 있는 중견작가들에게 새로운 동력의 계기를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예술가의 생애주기를 고려, 중견작가 맞춤 지원을 통해 활동의 침체기에 있는 50~60대 중견작가들의 활동성을 회복하고 재도약의 기회가 될 뿐 아니라 청년기부터 현재까지 생산한 창작 결과물의 질적 관리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포트폴리오 제작 결과물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도록 활발히 활동 중인 40대 전후 후배작가를 코디네이터로 매칭하고, 다른 세대의 작가 간 협업을 통한 상호 교류도 활성화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도내에서 20년 이상 활동하고 현재 창작활동 중인 시각, 공연 장르 등 50~60대(1969년생~1950년생) 중견작가이며, 활동시기별 대표작, 작가프로필, 작가 노트 등 활동경력을 체계화해 정리할 수 있도록 포트폴리오 제작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접수는 10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진행되며, 전북예술인복지증진센터를 직접 방문하거나 이메일(jb_7447@daum.net)로 접수가 가능하다.

문화사업팀 임진아 팀장은 “본 지원 사업이 활동에 있어 다소 침체할 수 있는 중견작가들에게 새로운 영감과 에너지가 되길 바라며, 향후 중견작가들의 맞춤형 지원 체계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재단 내 ‘예술인복지증진센터’는 도내 예술인의 열악한 환경을 개선하고 창작활동을 증진하기 위한 다각적인 지원을 사업 운영하고 있으며, 예술인 활동 증명을 통한 중앙의 복지사업 참여 확대, 역량강화 재교육, 예술인 특례보증지원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재단 홈페이지(www.jbct.or.kr)와 문화사업팀(063-230-7443)에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