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해충 잡을 때 화학농약대신 ‘천적’을 이용
상태바
천안시, 해충 잡을 때 화학농약대신 ‘천적’을 이용
  • 김태화 기자
  • 승인 2020.05.20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안시농업기술센터, 천적활용 해충종합방제 기술 지원
【천안=코리아플러스방송】 김태화 기자 = 천안시농업기술센터 해충종합방제시범사업 현장지도 모습(사진제공=천안시연구보급과)
【천안=코리아플러스방송】 김태화 기자 = 천안시농업기술센터가 해충종합방제시범사업 현장지도를 하고있다. (사진제공=천안시)

【천안=코리아플러스방송】 김태화 기자 = 천안시 북면 상동리에서 오이와 피망고추를 재배하는 지정호(56) 씨는 3년 전부터 해충을 잡을 때 살충제 대신 천적을 사용하고 있다.

작물에 바이러스를 옮기는 진딧물이나 총채벌레를 잡기 위해 살충제 대신 ‘콜레마니진디벌’과 ‘지중해이리응애’ 같은 살아있는 천적을 이용한다.

지 씨는 “처음에는 효과가 있을까 했었지만 천적의 효과가 점점 나타나서 지금은 모든 하우스에 천적을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요즘처럼 고온건조해서 해충이 나타나야 할 시기에 지 씨의 하우스에는 천적의 포식활동으로 진딧물의 개체수가 아주 적게 나타났다.

천안시 학교급식에 친환경농산물을 납품하는 우리친환경 영농조합법인 대표이기도 한 지정호 씨는 21명의 회원들에게 지난해부터 천적농법을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다.

올해는 천안시농업기술센터의 기술지원을 받아 본격적으로 천적을 활용한 ‘해충종합방제시범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법인회원들은 학교급식 및 로컬푸드에 납품하는 딸기, 오이 등 10여개 품목에 대해 8종의 천적을 투입하는 한편 현장컨설팅 등을 통해 올바른 천적사용법을 실천하고 있다.

천안시농업기술센터는 해충 방제를 위해 사용했던 농약과 친환경 자재가 비싸고 약제 저항성이 증가하는 가운데 해충종합방제시범사업이 경영비 절감, 천적 농법에 의한 고품질 농산물 생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성수 소장은 “천적사용은 일반 살충제보다 비용이 많이 드는 게 부담이지만 농산물의 품질을 높이고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하는 좋은 방법”이라며 “이번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해 결과에 따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학교급식이 중단된 상태라 현재까지 1억 원 정도의 손해를 보고 있다는 지정호 대표는 “회원모두가 힘든 게 사실이지만 납품 전까지 농산물 품질관리 유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빠른 등교정상화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