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일 보령시장, 정세균 국무총리에‘산업위기지역 지정 건의’
상태바
김동일 보령시장, 정세균 국무총리에‘산업위기지역 지정 건의’
  • 장영래 기자
  • 승인 2020.06.27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화력 1~2호기 조기폐쇄에 따른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지정 등 지역경제 대안 마련 요청
【보령=코리아플러스방송】 홍재표ㆍ장영래 기자 = 김동일 보령시장은 “지난 30여 년 간 국가 에너지산업을 위해 헌신해 온 보령시민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산업위기지역 지정과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지정 공모에 선정될 수 있도록 총리님께서도 힘을 모아주시길 바랍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제공=보령시)

【보령=코리아플러스방송】 홍재표ㆍ장영래 기자 = 김동일 보령시장은 “지난 30여 년 간 국가 에너지산업을 위해 헌신해 온 보령시민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산업위기지역 지정과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지정 공모에 선정될 수 있도록 총리님께서도 힘을 모아주시길 바랍니다”고 밝혔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지난 25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이같이 역설하고, 석탄화력 폐쇄에 따른 지역경제 대안으로 지역 주요 현안사업을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동일 시장은 “그동안 국가 경제 발전을 견인해왔던 석탄화력발전소가 최근에는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으로 인식돼 보령화력 1~2호기는 올해 연말 조기폐쇄하게 된다”며, “보령시민들은 그동안 국가발전에 기여하고 있다는 사명감으로 건강위 위험조차 감내하면서 지내왔으나 대안없이 조기폐쇄를 맞이하게 돼 1차적인 환경피해에 이어 2차적인 경제피해, 인구유출까지 발생하면 그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와 시민들의 박탈감이 더욱 가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에 따른 지역 내 경제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보령시를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기준 상 산업위기지역으로 신규 지정될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했는데, 현재 일반지역에 속하는 보령시 중소기업에 대한 설비투자 지원율이 14%에서 산업위기 지역으로 지정될 경우 최대 34%까지 지원할 수 있게 되는 것으로, 기업 이전과 지역 경제 활력의 마중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지역산업 위기 대응 및 침체된 경제 활성화, 녹색에너지로의 성공적인 전환모델로 에너지신산업 발굴 ․ 육성을 통해 그린뉴딜 거점으로 거듭나기 위해 산업통상부의 에너지전환지역 지원사업과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지정 공모에도 선정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이와 함께 올해 보령시정 최대의 현안사업으로 추진 중인 ▲보령~대전~보은 간 고속도로의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 반영 ▲국도21호 제2공구(보령~서천) 확포장과 국도77호(신흑~남포) 개설사업의 제5차 국도 및 국지도 5개년 계획이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이밖에도 김동일 시장은“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 세계가 혼란에 빠지고 재확산 위기에 처한 상황”이라며, “대한민국 최대 해수욕장인 대천해수욕장을 철저한 보령형 코로나 방역으로 관광객들에게는 코로나블루 해소를 위한 휴양처를, 시민들에게는 코로나 발생 없는 청정 보령으로 유지하기 위한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김 시장의 주요 현안에 대한 공감을 표하며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반응을 보였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해수욕장 내 철저한 방역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