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의장선거 '지방의회 자율에 맡겨야'
상태바
대전시의회 의장선거 '지방의회 자율에 맡겨야'
  • 장영래 기자
  • 승인 2020.07.10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애자 대전시의회 의원 “대전시의회 의장단 與 독식안돼”
"협치와 균형위해 野에 부의장 배분마땅”
【대전=코리아플러스방송】 장영래 기자 = 우애자 대전시의회 의원은 10일 "여당은 지방의회 독식 지침을 즉각 취소하고, 원 구성을 지방의회 자율에 맡겨둬야 한다."고 밝혔다.

【대전=코리아플러스방송】 장영래 기자 = 우애자 대전시의회 의원은 10일 "여당은 지방의회 독식 지침을 즉각 취소하고, 원 구성을 지방의회 자율에 맡겨둬야 한다."고 밝혔다.

우애자 위원은 “대전시의회 의장단 與 독식안된다” 며"협치와 균형위해 野에 부의장 배분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시장과 21명 시의원이 집권당이고 야당은 오직 한 사람인데 집행부 견제가 제대로 되겠는가? 그래서 집권당이 독식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시민들은 민주주의의 기본원리인 견제와 균형이 조화를 이룬 지방자치를 원한다.

어그면서 이미 견제와 균형이 깨어진 상태에서 의장과 두 부의장까지 독식하면 시민을 무시하고 업신여기고 욕보이는 태도이다.

그래서 지방자치의 정신을 계승한 협치와 균형을 이루어야 한다.

이에 일방적으로 독식하면 무용지물이 된다.

그는 "야당이 비록 우애자 의원 한 사람이지만 소수당인 야당의 의견도 반영하는 시민들의 통로가 되기를 바라며, 시민이 하늘이니 시민께서 준 천명을 받들고 복종하는 의회가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4년 임기를 함께 보내는데 대전광역시의 150만 시민 대표가 모두 민주당으로 채워진다면 어떻게 절반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겠는가?"라며 열린 마음으로 시민의 명령을 받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여당은 지방의회 독식 지침을 즉각 취소하고, 원 구성을 지방의회 자율에 맡겨둬야 한다."라며 "시의회 여당 의원들에게 묻는다. 의장단이 꼭 여당 일색으로 되어야만 하는가? 시민이 맡겨준 의회권력은 일당 독주가 아닌 야당과의 협치로 완성되는 것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이 길만이 그동안 원구성을 둘러싼 파행으로 시민들에게 피로감을 안겨준 것을 결자해지 하는 길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