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집중호우 취약학교 점검 발 빠르게 대처
상태바
대전교육청, 집중호우 취약학교 점검 발 빠르게 대처
  • 손갑철 기자
  • 승인 2020.07.30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중호우 피해 우려 학교와 시설안전 취약 학교 현장 방문
대전대룡초등학교 토사 유출, 옹벽 축대의 붕괴 위험 현장 확인
대전매봉중학교 다목적강당 신축공사 현장 안전상태 확인
【대전=코리아플러스방송】 손갑철 기자 =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토사 유출, 옹벽·축대의 붕괴 위험이 없는지 대룡초등학교를 방문해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사진=대전교육청)

【대전=코리아플러스방송】 손갑철 기자 = 대전시교육청은 30일, 여름철 집중호우로 피해가 우려되는 시설안전 취약 학교를 방문해 학교 안전 실태를 점검했다고 밝혔다.

교육감은 30일 새벽 3시부터 시간당 30~50mm의 집중호우가 지속되는 가운데 토사 유출로 피해가 우려되는 대전대룡초등학교를 방문해 옹벽과 축대의 붕괴 위험이 없는지 현장을 확인했으며, 다목적강당 신축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 대전매봉중학교 공사 현장을 찾아 집중호우 대비 공사장 안전상태를 확인하고 현장 관계자의 안전의식 고취를 당부했다.

아울러, 시교육청과 동서부교육지원청 시설과에서는 시내 학교 모든 공사현장 점검을 통해 안전에 이상 없음을 확인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행복한 학교 미래를 여는 대전교육을 위한 첫걸음은 안전한 학교에서 시작된다.”며, 관련 부서와 직원들에게 “평소 작은 위험 요인도 소홀히 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점검해 여름철 집중호우와 태풍으로부터 안전한 학교를 만들어 달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