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 외국인근로자 고용사업장 점검
상태바
충남 천안 외국인근로자 고용사업장 점검
  • 김태화 기자
  • 승인 2020.09.14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방역 관리 및 노동기본권 준수실태 점검 실시

천안=코리아플러스방송김태화 기자 =

□ 천안고용노동지청(지청장 이경환)은 외국인근로자 고용사업장 50여 개소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관리 및 노동기본권 준수를 위해 9.14.(월) ~ 11.30.(월)까지 지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 이번 지도・점검의 목적은 농·축산업 등 노동환경 취약 사업장을 중심으로 외국인 근로자의 노동기본권 보호 및 외국인 고용사업장의 코로나19 방역지침 준수 여부, 외국인근로자 주거시설 밀집도 및 방역취약 요인 파악·지도에 두고 있다.

□ 특히, 이번 점검에서는 외국인고용관리 담당부서와 근로감독부서(근로개선지도과, 산재예방지도과)가 합동점검을 실시하여

○ 외국인근로자 고용허가서 발급, 외국인근로자 전용보험 가입, 불법체류자 고용 등 외국인고용 관련 분야뿐만 아니라

○ 임금체불, 직장 내 성희롱·성폭행 여부 등 근로기준 분야와 안전보건교육 실시, 화재·폭발 및 끼임 등에 의한 위험 방지 조치 여부 등 산업안전보건 분야에 대해 집중 지도 점검한다.

○ 더불어 최근 육가공업 및 식품제조업 사업장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의심증상 조사(발열체크, 유증상자 발생 시 조치)여부, 소독 및 위생청결 관리 등 코로나19 관련 사업장 방역지침 준수 여부 등에 대해서도 지도·점검할 예정이다.

□ 지도·점검 결과, 외국인근로자의고용등에관련법률, 근로기준법 및 산업안전보건법 등 노동관계법을 위반한 사업장은 위반 사항에 따라 시정지시, 과태료 부과, 외국인 고용허가 취소・제한 등 엄정 조치하는 한편,

○ 행정지도와 홍보를 통해 사업주의 적극적인 근무환경 개선을 유도할 예정이다.

□ 이경환 천안지청장은 “이번 지도‧점검을 통해 농축산업 등 노무관리가 취약한 소규모 사업장에서 근로하는 외국인근로자의 근로조건 및 주거환경이 개선・보장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코로나19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한 외국인근로자가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방역실태점검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